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사항 | 상담실 | ☎ 051-503-7272
게시판
공지사항
상담실
야생화
그림이 있는 自作詩
칼럼

그림이 있는 自作詩

상처 view: 1,753 (추천:61)
명제한의원 작성일 2012.01.17 14:28:30
그림보기



                                상 처





                  이마에 상처가 났다.

                  어젯밤 잠들기 전까지 멀쩡했던 얼굴에

                  어이없고도 깜쪽같은 상처가 생겼다.

                  정확히 말하면 양미간에서 왼쪽눈썹 가까이

                  깊게 긁힌 자국에 선연한 피떡이 앉도록

                  왜 몰랐을까?

 


                  꿈에라도 깜쪽같이 누군가에게

                  상처를 준 적이 있었을까?

                  위로하고 챙겨주는 채 하며 교묘하게

                  흔들고 싶어 한 적은 없었을까?

                  축하한다는 말 끝이 새파란

                  시기의 칼날로 번득인 적은 없었던가?

 

         
                  소독약에 반응하는 상처의 쓰라림이

                  이빨 사이 끼어있던 참깨 한 톨 우연히

                  빠져 씹히는 것만큼이나 찜찜하고도

                  고소하다.

목록보기 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No. Subject Name Date v
56 낮 술 명제한의원 07.29 84
55 어느 햇살 눈부신 날 명제한의원 04.03 1690
54 쑥부쟁이 명제한의원 04.02 1903
53 명제한의원 01.17 1735
52 그 가시나 명제한의원 01.17 2104
51 상처 명제한의원 01.17 1754
50 잘못 명제한의원 01.17 1676
49 환자 명제한의원 01.17 1676
48 유월 보름 명제한의원 07.06 1834
47 사랑3 명제한의원 07.06 1883
명제한의원 - 상담전화 051-503-7272 로 궁금하신 점 있으시면 언제든 연락 부탁 드리겠습니다.
진료시간안내
9:30 - 18:00
토요일·공휴일 9:30 - 15:00 (점심시간 없음)
점심시간 13:00 - 14:30
매주 목요일, 일요일은 휴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