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사항 | 상담실 | ☎ 051-503-7272
게시판
공지사항
상담실
야생화
그림이 있는 自作詩
칼럼

그림이 있는 自作詩

환자 view: 1,648 (추천:61)
명제한의원 작성일 2012.01.17 14:14:43
그림보기

                                            환 자

 

     
                                              Ⅰ


                     다리가 가려워 잠을 들 수가 없어요.

                     교통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청년이 찾아왔다.

                     치료가 되기를 기대하고 온 것은 아니라고 했지만

                     그냥 속절없이 돌아가시라고 할 수가 없다.

 


                                             Ⅱ


                     九旬의 할머니 한 분이

                     젊었을 때 적출한 자궁부위가 아프다고 한다.

                     침이 너무 아프다고 치료실이 떠나가도록 소리를 치시며

                     “내가 진작에 죽었다면 肉脫이 되어 뼈만 남기도 몇 번은

                     했을 것인데 이 몸뚱이는 우예 이리도 아픔을 잘 알꼬!”

 


                                            Ⅲ


                     아주 오래 전, 약속장소에 나가지 않고

                     바다에 던져버린 한 통의 戀書가 있었다.

                     지금은 어떤 내용이었던지 기억조차 희미한데 아직도

                     썩지 못하고 어느 바다 밑을 떠돌고 있지나 않은지.

목록보기 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No. Subject Name Date v
56 낮 술 명제한의원 07.29 48
55 어느 햇살 눈부신 날 명제한의원 04.03 1657
54 쑥부쟁이 명제한의원 04.02 1875
53 명제한의원 01.17 1706
52 그 가시나 명제한의원 01.17 2074
51 상처 명제한의원 01.17 1726
50 잘못 명제한의원 01.17 1645
49 환자 명제한의원 01.17 1649
48 유월 보름 명제한의원 07.06 1807
47 사랑3 명제한의원 07.06 1856
명제한의원 - 상담전화 051-503-7272 로 궁금하신 점 있으시면 언제든 연락 부탁 드리겠습니다.
진료시간안내
9:30 - 18:00
토요일·공휴일 9:30 - 15:00 (점심시간 없음)
점심시간 13:00 - 14:30
매주 목요일, 일요일은 휴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