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사항 | 상담실 | ☎ 051-503-7272
게시판
공지사항
상담실
야생화
그림이 있는 自作詩
칼럼

야생화

꿩의 바람꽃 view: 1,375 (추천:61)
명제한의원 작성일 2012.10.20 12:27:45
그림보기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뿌리줄기는 옆으로 벋고 길이 1.5∼3cm이며 육질이고 굵다. 꽃줄기는 높이가 15∼20cm이다.

뿌리에서 난 잎은 길이 4∼15cm의 잎자루에 세 장의 작은잎이 나온 잎이 3개씩 달리며(2회 3출겹잎),

작은잎은 길이 15∼35mm, 폭 5∼15mm의 긴 타원 모양이고 끝이 3갈래로 깊이 갈라지며 털이 없다.
꽃은 4∼5월에 피는데 흰빛에 약간 자줏빛이 돌고 지름이 3∼4cm이며, 꽃줄기 위에 한 송이가 달린다.

꽃에는 꽃잎이 없고 꽃받침이 꽃잎처럼 보인다. 꽃받침은 8∼13조각이고, 꽃받침조각은 길이 2cm 정도의 긴 타원 모양이다.

수술과 암술의 수가 많고, 수술대는 길이가 5∼8mm이며, 꽃밥은 흰색이다.

씨방에 잔털이 있으며, 열매는 수과이다. 한국, 중국, 러시아등지에 분포한다.

숲 언저리나 풀밭, 산기슭에서 무리지어 자란다. 이른 봄, 눈이 녹기 시작할 무렵에 마치 봄을 기다렸다는 듯이
일제히 꽃을 피우는 모습이 아름답다.
잎이 아래로 쳐진 듯한 모습과 잎 가장자리의 톱니가 뭉툭한 점이 특징인데, 생김새가 비슷한 외대바람꽃과는 이 점에서 구분된다.

햇빛이 없으면 꽃을 피우지 않는다. 흐린 날이나 비오는 날은 물론이고, 맑게 개인 날이라 할지라도 해가 뜨기 전에는 피지 않는다.
처음에 피었을 때는 아래를 내려다 보고 있지만 차츰 위쪽을 향한다.
얼레지가 피는 곳에서 무리지어 자라고 꽃이 피는 시기도 비슷해서, 꿩의바람꽃의 흰색 꽃과 얼레지의 연보라색 꽃이 한데 어울려
피어 있는 모습이 종종 눈에 띄기도 한다. 

뿌리줄기를 약재로 쓰며 생약명은 죽절향부(竹節香附)이다.
사지마비, 요통, 종기에 효과가 있다.

정의, 어원, 동일명 및 전설

꿩의바람꽃은 학명이 Anemone raddeana Regel이듯 아네모네속에 속한다.

아네모네는 그리스어의 anemos(바람)가 어원으로 숲 속 양지바른 곳이지만 바람 부는 곳을 좋아한다.

아네모네는 꽃의 여신 플로라의 시녀였다. 플로라의 연인, 바람의 신이 아네모네를 사랑하게 되자

이에 질투를 느낀 플로라는 아네모네를 먼 곳으로 쫓아버렸다.

그렇지만 바람의 신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먼 길을 방황하던 바람의 신은 어느 황량한 언덕에서

추위에 떨고 있는 아네모네를 발견하고 기쁜 나머지 얼싸안았다. 그 광경을 본 플로라는 질투를 참지 못해

아네모네를 한 송이 꽃으로 만들어 버렸다.

바람의 신은 너무나 안타까운 나머지 아네모네를 어루만지며 언제까지나 그 자리를 떠나지 못했다.

이 꽃이 지금의 죽절향부(꿩의바람꽃)이다. 그래서 이 꽃을 영어로는 윈드플라워(windflower)라 부른다.

2012.04.05

목록보기 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No. Subject Name Date v
184 해국 명제한의원 10.20 1728
183 갯쑥부쟁이 명제한의원 10.20 1579
182 옥잠난초 명제한의원 10.20 1451
181 갯완두 명제한의원 10.20 1347
180 나도수정초 명제한의원 10.20 1372
179 중의무릇, 얼레지 명제한의원 10.20 1288
178 개별꽃 명제한의원 10.20 1287
177 흰털괭이눈 명제한의원 10.20 1295
176 꿩의 바람꽃 명제한의원 10.20 1376
175 남산제비꽃 명제한의원 10.20 1348
명제한의원 - 상담전화 051-503-7272 로 궁금하신 점 있으시면 언제든 연락 부탁 드리겠습니다.
진료시간안내
9:30 - 18:00
토요일·공휴일 9:30 - 15:00 (점심시간 없음)
점심시간 13:00 - 14:30
매주 목요일, 일요일은 휴진 입니다.